안철수 “이재명, 악마적 재능… 野 무기력함에 한탄만”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10-19 09:23:52
- + 인쇄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준비없이 호통·윽박지르는 제1야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 열린 이른바 ‘이재명 국감’에 대해 “감탄과 한탄이 절로 나왔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놓고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제1야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혹평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부터 답변하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역전극이 연출되기도 했다”며 “계속해서 ‘면책특권 뒤에 숨지말라’, ‘국회는 품격을 지켜라’라며 제1야당을 훈계하고 조롱하며 압도했다”고 했다. 

또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 후보, 그리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며 “야권의 무기력함에 국민들의 절망 어린 ‘한탄’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라고 꼬집었다. 

야당을 향해선 “국민의힘의 고발사주 대응은 꼬리 자르기로 전락한 지 오래이기 때문에 저들에게 조롱거리가 되는 것”이라며 “의혹이 드러나는 대로 국민 앞에 선제적으로 이실직고하고, 스스로를 고소·고발하며 읍참마속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전날 국감에서 얻어낸 것이 있다면, 이 지사가 유동규 등 핵심인물과의 관계 및 자신이 결재한 문서의 세부사항 등에 대해서만 ‘모른다’ 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한 점”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렸을 것이다. 야당은 이런 점을 파고들며 제대로 물고 늘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장동 게이트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것을 밝혀내는 수사는 특검에 맡기고, 정치권은 우리 국민께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미래 경쟁, 혁신 경쟁의 대선전을 펼쳐 보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