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면 윤석열이‥" 조성은-김웅 통화 녹취록 공개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10-20 09:03:42
- + 인쇄

MBC PD수첩 통화 녹취록 음성 공개
윤석열 캠프 "녹취 보면 尹과 무관 명백해"

조성은 씨.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의 '고발사주'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 중인 가운데 의혹에 연루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고발장을 전달하면서 "제가 가면 '윤석열(당시 검찰총장)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 "그쪽(검찰)에다가 이야기를 해놓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조씨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은 이날 방영된 MBC PD수첩 '누가 고발을 사주했나? 17분 37초의 통화' 편에서도 공개됐다.

언론 등을 통해 조씨가 공개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4월3일 조씨에게 두차례 전화를 걸었다.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 의원은 첫 통화에서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낸다"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라고 말했다. 

같은 날 두 번째 통화에서 김 의원은 "고발장, 만약 가신다고 그러면 그쪽에다가 이야기를 해놓을게요"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 "고발장 관련해가지고 저는 쏙 빠져야 되는데"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선거판에 이번에는 경찰이 아니고 MBC를 이용해서 제대로 확인도 안 해보고 일단 프레임을 만들어 놓고 윤석열 죽이기, 윤석열 죽이기 쪽으로 갔다"라며 "이런 자료들을 모아서 드릴 테니까"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 측은 "검찰총장이 (고발을)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 의원이 조 씨에게 "제가 (고발하러)가면 '윤석열이 시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고 한 부분과 관련해 "조 씨가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 의원은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 후보가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일에 불과하다"고 했다.

캠프는 또 "MBC는 야당의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다. 공영방송으로서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