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두환 독재정권 수호하냐” vs 윤석열 “곡해하지 말라”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10-20 19:15:16
- + 인쇄

劉 “제2의 전두환 대통령 되려는 생각?”
尹 “뚝 잘라 말씀마라…위임의 정치라는 말”

MBC 캡처.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성 발언’을 놓고 대립했다. 유 후보는 “제2의 전두환”이라며 공세를 펼쳤고 윤 후보는 “곡해 하지말라”고 맞받아쳤다.

유 후보는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MBC에서 열리는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윤 후보를 겨냥해 “윤 후보는 어제 5.18, 12.12쿠데타를 빼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 잘했다라고 말했다는데 역사인식이 어떻게 된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전 전 대통령과 관련해 쿠데타와 5·18운동을 제외하면 정치를 잘했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발언했다. 

유 후보는 “그거 빼면 전두환이 대통령이 안 됐을 텐데 뺄 수 있냐”며 “5공을 수호하고 독재를 수호하는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이를 묻고 싶다”며 “박 전 대통령도 공과 과가 있다.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킨 것은 공이다. 하지만 전두환은 공과가 있다고 평가 안 한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은 내란죄와 내란 목적 살인죄 둘 다 유죄를 받았다는 것은 헌법 정통성이 없는 정권”이라며 “윤 후보는 내가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다는 생각이냐”고 따져 물었다.

윤 후보는 즉각 반격에 나섰다. 그는 “저는 대학 시절 5.18 직전에 12.12모의 재판장 하면서 가졌던 역사인식이 변함이 없다”며 “어제 말씀하신 것을 앞에만 뚝 잘라서 말씀하시는데 제 얘기가 대통령은 국민 민생을 챙기고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하고 업무 방식이나 정책이 잘 된 게 있으면 뽑아서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유 후보가 “잘 된 게 뭐냐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데 인권탄압하고 언론탄압을 했는데 뭘 잘했다는 거냐”고 되묻자 윤 후보는 “위임의 정치라는 말씀이다. 곡해해서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