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게임 업계, 이용자 목소리부터 귀 기울여야” [국감 2021]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10-21 16:09:27
- + 인쇄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상헌 의원실 제공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1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과 국내 게임 업계를 향해 게임 산업 육성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게임 이용자 목소리부터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종합감사에 게임 이용자인 이재원씨를 참고인으로 채택하려고 했으나 불발되자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씨는 올해 초 ‘마비노기 트럭시위’ 총대(책임자)를 맡아 사측과의 이용자 간담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바 있다.

이 의원은 “14일에 이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오늘도 게임 이용자를 참고인으로 불렀지만 불발됐다. 많은 사람들이 게임 산업 육성을 주장하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이용자의 목소리는 철저히 배제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 의원은 마비노기, 페이트그랜드오더, 메이플스토리, 리니지 등 트럭 시위로 대변되는 게임 이용자들의 시위 목적은 국내 게임 업계에 징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와 신뢰 회복 방안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참고인 채택 불발이 더욱 아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참고인 채택이 불발된 대신 이 씨의 의견서를 받아 국정감사장 문체위원들과 문체부 황희 장관에게 전달하며 이용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의견서에 따르면 이 씨는 “지금까지 게임에 논하는 자리에서 정작 게임 이용자들의 의견은 묵살되어 왔지만, 마침내 긴 침묵의 시간을 지나 힘껏 목소리를 낸 게임 이용자들은 마침내 자신들의 목소리와 함께하는 법을 만날 수 있었다”며 “게임 문화를 향유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와 함께 준비된 게임산업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가 이뤄진다면 게임이라는 미래 문화 산업의 변화에 이전보다 전문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생하게 외치는 게임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어 달라”며 “게임이라는 문화가 창성할 수 있도록, 모쪼록 많은 분들께서 함께 애써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대표발의한 게임법 전부개정안 공청회에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이용자의 목소리가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