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키맨' 유동규 기소, 뇌물 혐의만 적용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10-21 22:08:07
- + 인쇄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금 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는 이날 밤 유 전 본부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3년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관리본부장을 지낼 당시 대장동 개발업체로부터 사업 편의 제공 등으로 3억5200만원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이번에 유 전 본부장에게 배임죄를 적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임죄 수사는 유 전 본부장 윗선 수사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로 꼽혀왔다. 공범 관계나 구체적 행위 분담 등을 명확히 한 후 추후 처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