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친구' 에브라 "13세 때 교사가 성적 학대…난 피해자"

한전진 / 기사승인 : 2021-10-23 13:52:14
- + 인쇄

에브라 / 연합뉴스 제공 AFP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박지성과 함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파트리스 에브라(40·프랑스)가 학창 시절 교사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최근 자서전을 출간한 에브라는 23일 영국 더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13세 때 등교 시간을 줄이기 위해 선생님 댁에 머물렀는데 그때 선생님이 침실에서 그런 행위를 했다"며 "어머니께는 최근에야 이 사실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도 '그때 네가 왜 선생님 집에서 자는 것을 싫어했는지 몰랐다'고 하시며 미안해하셨다"며 "자서전에 이 내용을 쓰지 않기를 바라셨는데 이건 나 자신을 위한 내용이 아니고 다른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므로 어머니를 설득했다"고 밝혔다.

특히 에브라는 "나와 같은 상황에 부닥쳐 있는 어린이들이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에브라는 2006년부터 2014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대표 수비수로 활약했으며, 박지성과 친한 선수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다.

ist1076@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