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RNG ‘샤오후’ 리위안하오 “최선을 다해 아쉬움은 없다”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10-24 02:02:46
- + 인쇄

'샤오후' 리위안하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중국 ‘로열 네버 기브업(RNG)’의 탑 라이너 ‘샤오후’ 리위안하오가 ‘2021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여정을 마무리 한 소감을 전했다.

RNG는 23일 오후 9시(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2021 롤드컵’ 8강 에드워드 게이밍(EDG)과의 중국 내전에서 2대 3으로 패하며 탈락했다. ‘샤오후’는 이날 5경기 내내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제 몫을 다 해냈지만 EDG를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미디어 인터뷰에 임한 ‘샤오후’는 “작년과 비교했을 때 올해 성적에 큰 아쉬움은 없다”며 “최선을 다해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려고 했지만 내가 상대보다 실력이 모자랐다”고 평했다. 

‘샤오후’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EDG와 맞붙었는데, 이에 맞는 적절한 전략을 많이 갖고 있지 않았던 게 이번 패배의 원인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그간 미드라이너로 활약했던 ‘샤오후’는 올해 탑 라이너로 전향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는 “미드라인을 할 때는 전체적인 상황을 살펴봐야 했지만, 탑에서는 내 라인에만 집중할 수 있다”며 “두 라인 전부 좋지만, 탑이 조금 더 새로운 경험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탑 라이너로서의 내 기량엔 만족한다”며 “많은 노력을 했지만 이번 롤드컵 결과는 좋지 않았다. 내년엔 더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