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도심 관광 활성화 방안 '시민들이 찾는다'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10-24 12:56:48
+ 인쇄

시민 80여명 원탁회의 참여, 도심 탐방하며 관광 활성화 방안 모색

주낙영 시장이 원탁회의에 참여한 시민들과 도심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2021.10.24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 도심 관광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이 머리를 맞댔다.

경주시는 지난 21일 봉황대 인근에서 '활력 넘치는 도심길 해법 찾기'란 주제로 제4회 시민 원탁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야외에서 원탁회의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봉황대 앞 광장과 신라대종 광장 두 곳에서 열린 회의에는 각각 4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회의는 1부 '도심길 탐방·현장 토론', 2부 '메인 토론'으로 진행됐다.

도심길 탐방은 1코스 봉황대~도심길(중앙로·동문로)~경주읍성, 2코스 봉황대~문화의 거리~성동시장~경주읍성, 3코스 봉황대~봉황로51번길~중앙시장 등지에서 이뤄졌다.

2부에서는 현장 체험을 통해 느낀 소감을 바탕으로 도심지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우선 순위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도심지 활성화 방안으로 보행여건 개선, 포토존·맛집·멋집 등 즐길거리와 볼거리 조성, 청년·가족을 위한 문화예술 체험, 경주 전통 역사·유적 발굴 등이 꼽혔다.

특히 걷기 좋은 도심길 조성을 위해 충분한 주차 공간을 확보하고 횡단보도 신호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회의에 참석한 시민들은 "도심길을 직접 걸어보며 토론을 할 수 있어 흥미로웠다"며 "토론에서 나온 활성화 방안들이 제대로 반영돼 도심지가 활기차게 변모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낙영 시장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도심지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