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를 노래하다’… 강북구, 4·19혁명 창작 판소리 경연대회 개최 [우리동네 쿡보기]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0-25 09:50:46
- + 인쇄

비대면 개최… 외국인도 참여 가능

강북구청.   강북구 제공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25일 제2회 전국 ‘4‧19혁명 전국 창작 판소리 경연대회’를 비대면으로 연다고 밝혔다.

이번 경연의 주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4·19혁명이다. 5분 이내로 구성한 창작 판소리나 단가로 참여할 수 있다. 연령‧지역과 상관없이 내외국인 모두 참가할 수 있다. 아울러 초중고 학생부와 신인부, 일반부 등 3개 부문으로 나뉜다. 외국인은 신인부에만 출전할 수 있다. 

이번 경연은 모두 비대면으로 치른다. 오는 29일까지 4‧19혁명 국민문화제 누리집에서 참가신청을 한 뒤 작품 영상을 다음 달 3일까지 전자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영상은 편집 없이 한 번에 녹화된 형태여야 한다. 

심사 역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국립국악원 추천 심사위원이 공력‧음정‧박자‧가사 등으로 나눠 채점한다. 대상에게는 200만원이 주어지며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각각 100만원 50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장려상과 노력상은 30만원과 20만원을 수여한다. 인기상 10명은 기념품을 부상으로 받는다. 

대상‧최우수상‧우수상 수상자들은 대회 이후 별도 촬영을 진행한다. 이들 작품은 강북구 유튜브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번 대회는 우리 가락으로 노래를 부르고 때로는 이야기로 풀어내면서 4.19혁명을 되새긴다는 의미가 크다”라며 “창작 판소리가 춘향가·심청가처럼 오랫동안 민주주의의 울림으로 전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