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사퇴 맹폭 “지사찬스 쓸 만큼 썼나” “소시오패스”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10-25 16:09:04
- + 인쇄

국민의힘 “대한민국의 재앙으로 이어질까 두렵다”
김기현 “與, 특검 도입 위한 원포인트 회담에 응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사직에서 중도 사퇴를 한 가운데, 야권이 대장동 의혹과 ‘지사찬스’를 거론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5일 구두 논평에서 “(이 후보의) ‘규칙을 지켜서 손해 보지 않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다는 믿음이 확고할 때 나라가 흥성할 수 있다’는 얘기에 듣는 귀를 의심했다”며 “규칙을 어겨 역대 최대 이익을 본 대장동 의혹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이런 양심 없는 얘기가 어떻게 나올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는 경기도 슬로건이 세상의 조롱거리가 된 마당에 무슨 염치로 ‘공정’을 입에 올리는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이 되어 전국을 대장동으로 만들겠다는 선언으로 들려 섬뜩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 후보의 기자회견은 허물에 대한 반성과 성찰 없이, 국민의 피와 땀으로 일궈낸 성과마저도 자신의 것으로 포장하는 자화자찬의 연속이었다”라며 “오늘 이 후보의 사퇴가 경기도의 재앙의 끝이 아닌, 대한민국의 재앙으로 이어질까 두려운 이유”라고 했다. 이어 “집권여당의 대선 후보가 전혀 자신을 돌아볼 줄 모른다. 이러니 계속해서 ‘소시오패스’란 얘기를 듣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대선 주자들도 입을 모아 이 후보를 비판했다. 원희룡 후보는 이 후보 사임에 대해 “지사 찬스를 쓸 만큼 썼고, 이제 본선 후보이니 지사 보험도 필요 없다는 판단을 한 것 아니냐”며 “이 후보가 경기지사로 일하는 동안 꼭 필요한 곳에 쓰였어야 하는 경기도 예산이 이 후보의 지사 찬스로 사용돼 선거운동 예산이 된 건 아닐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가 경기도청을 나와 향해야 할 곳은 청와대가 아닌 감옥”이라고도 맹비난했다.

윤석열 후보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 역시 “경기도 산하 기관에 측근을 낙하산으로 내리 꽂고,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예산을 마음대로 쓰는 등 ‘지사 찬스’를 실컷 써먹었다. 이 후보는 공직자를 잘못 뽑으면 그 폐해가 얼마나 큰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표 모델”이라고 직격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특검과 함께 원내대표 간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절대다수 국민의 요청인 특검 도입을 논의하기 위한 원포인트 회담에 응하라”며 “국정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이 후보의 거짓말과 궤변에 관하여 특검 도입을 반드시 해야 할 것이고, 그 논의를 위해서 여야 원내대표의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가진 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민선7기 경기도는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표방하며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규칙을 지켜서 손해 보지 않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다는 믿음이 확고할 때 나라가 흥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된 것처럼, 대한민국을 세계의 표준으로 만들겠다”며 “대한민국이 부러워하는 경기도를 만들었던 것처럼, 대전환의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삼아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도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