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 요양병원서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비상’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0-25 17:33:24
+ 인쇄

25일 대구 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명 발생했다. (대구시 제공) 2021.10.25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대구 서구 한 요양병원에서 확진자 39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로써 이 병원의 누적 확진자는 41명으로 늘었다.

지난 24일 물리치료사와 재활치료사 등 2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돼 전체 입원 환자를 상대로 전수 검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앞서 이 병원에서는 지난 16일 간병인 1명이 확진돼 병원 전체 477명을 상대로 전수 검사했으나 당시에는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

방역 당국은 간병인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없었던 점으로 미뤄 두 차례 감염간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방역 당국은 요양병원 입원 환자들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또는 공공격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