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군부, 비상사태 선언 “2023년 총선”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10-26 06:00:40
- + 인쇄

“총선까지 유능한 정부 통치”

연합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북아프리카 수단 군부가 총리 감금에 이어 25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외신에 따르면 군부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은 군부와 민간이 참여해온 주권위원회, 압달라 함독 총리가 이끄는 과도정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부르한 장군은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한 2019년 4월 쿠데타 주역이다. 그는 그간 주권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완전 민정이양 논의에 참여해왔다.

그는 각 정파 간 싸움과 폭력 선동이 군부 정치개입을 유발했다면서 정치권에 책임을 넘겼다.

부르한은 “2023년 7월 총선으로 완전한 민정 이양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하고 그때까지 전문가가 참여하는 유능한 정부를 구성해 통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법원 등 국가 기관을 구성할 예정이며 국제사회와의 조약은 계속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수단 군부는 이날 새벽 함독 총리와 주요 각료, 주권위원회에 참가하는 민간인 위원 다수를 구금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