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원의 행복'…경주 행복택시 '씽씽'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10-27 13:45:45
+ 인쇄

내년부터 요금 1000원으로 인하...운행 지역 확대

행복택시 운행 모습. (경주시 제공) 2021.10.27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 시골마을에서 단돈 1300원만 내면 이용할 수 있는 '행복택시'가 인기몰이 중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대중교통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2019년 3월부터 운행에 들어간 행복택시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행복택시는 총 1만8668회(2만7491명)를 운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과 비교하면 운행 횟수는 1만1432회, 이용자 수는 1만2405명이 늘었다.

특히 올해 1~8월까지 운행 실적은 지난해와 비슷한 1만8334회(2만6167명)를 기록했다.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이동 편익에 행복택시가 실질적인 도움이 된 셈이다.

행복택시는 읍·면 소재지와 2.5㎞ 이상 떨어져 있고, 반경 500m 안에 버스승강장이 없는 주민들이 지정된 구간을 이용하면 부담금 1300원(2인 이상 탑승 원칙)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시가 보전해 준다.

현재 8개 읍·면 85개 마을에서 행복택시가 운행중이다.

시는 내년부터 이용자 부담금을 1000원으로 내리고 탑승 인원 2인 원칙 제한도 없앨 방침이다. 

또 희망지역 수요를 파악해 읍·면을 포함한 동까지 운행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시민들이 교통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