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GS에너지와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 업무협약 체결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10-27 16:05:15
+ 인쇄

GS에너지, 1조 원 투자 2030년까지 1만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27일 GS에너지와 해외 청정수소 수입과 생산·활용 전반의 수소 밸류체인 구축, 청정모빌리티 도시환경 조성, 클린열 지역난방 활용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정수소는 그린수소와 블루수소로 그린수소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에서 나온 전기로 물(H2O)을 분해해 만든 수소(H2)로서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다.

블루수소는 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저장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최소화한 수소다.

인천시는 GS에너지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청정수소 공급체계와 청정수소 기반 분산형 전원체계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산‧학‧연과 수소연구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설치와 집단 에너지 사업의 친환경 열원 활용 확대, ESG 기반 친환경 연계사업 추진으로 ‘환경특별시 인천’의 가치를 높일 방침이다.

GS에너지는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시에 1조 원을 투자해 오는 2025년까지 5000곳, 2030년까지 1만곳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확대한다. 또 약 70만 세대에 공급하는 지역난방에 클린열(청정수소 부생열)을 활용하며 온실 공원 조성 등도 계획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필수 과제”라면서 “인천은 수소생산 기반을 갖춘 동시에 대규모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최적의 도시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표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