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앗뿌린 대출비교플랫폼, 가계대출 규제에 ‘된서리’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10-28 06:30:02
- + 인쇄

시중은행 일부, 핀테크 협업 대출연계서비스 중단
핀테크 업권 “일시적 현상…내년부터 상황 나아질 것”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매번 강화되는 가계대출 규제에 대출비교플랫폼이 된서리를 맞고 있다. 대출 한계에 근접한 금융사들이 플랫폼에서 빠져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금융당국이 서민금융 안전망 목적으로 준비중인 ‘대환대출 플랫폼’도 사실상 올해 내 출시가 중단됐다. 서민금융 창구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를 비롯해 네이버파이낸셜,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등 금융 플랫폼들은 모두 온라인 대출모집 법인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대출비교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금융사들은 지난달 25일 시행된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상 플랫폼 내 금융상품 추천이 금지됐다. 금융위원회가 상품 추천 서비스를 ‘광고’가 아닌 ‘중개’로 판단했기 때문. 이에 금융 플랫폼 운영사들은 부랴부랴 법인 등록을 우선적으로 끝마쳤다.

하지만 대출비교플랫폼은 다시 한 번 된서리를 맞았다. 직접적인 규제는 아니지만 금융사들이 고강도의 ‘가계대출 규제’가 적용됐기 때문이다.

현재 시중은행들은 신용대출을 비롯해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 한도를 줄여서 운영하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8878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88% 늘었다. 정부의 올해 가계부채 총량 관리 목표치인 연 5~6%에 근접한 만큼 대출취급을 줄여나갈 수 밖에 없다.

여기에 규제의 칼을 피한 전세대출은 부부합산 1주택 이상인 경우 비대면 접수를 막고 은행 창구에서 심사를 통과해야만 대출이 나가도록 했다. 이 경우 대출중개플랫폼을 이용한 전세대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대출 취급 자체가 어려워진 만큼 금융사들은 비대면 대출을 줄여나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대출비교플랫폼과의 연계대출 취급규모를 줄이는 것. 하나은행과 경남은행은 아예 대출비교플랫폼을 통한 연계대출 접수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중은행에 이어 2금융권들도 대출문턱이 올라가면서 대출비교플랫폼에게 더 악재가 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새마을금고를 제외한 ▲상호금융 ▲여신전문금융회사 ▲보험사 ▲저축은행 등 2금융권의 올해 대출 여력은 약 1조1400억원 수준으로, 이 중 저축은행이 7000억원 가량의 대출 여력이 남았다.

2금융권 중 대출비교플랫폼과 가장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는 곳은 저축은행이다. 대출비교플랫폼은 평균 26개 금융회사와 제휴를 맺고 있다. 이중 저축은행 등 2금융권의 비중이 80%에 달한다. 2금융권 대출증가가 지속될 경우 저축은행들도 시중은행처럼 연계대출이 중단될 위기에 놓인다.

핀테크 업권에선 대출규제 강화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핀테크 업권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대출 총량 자체가 부족한 상황이다보니 금융사들이 적극적인 영업 대신 보수적인 영업방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년부턴 대출 총량 한도가 다시 복구되는 만큼 이같은 연계대출 중단은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대출플랫폼을 운영하는 핀테크업체들은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마케팅 강화 등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통한 돌파를 선언했다. 핀다의 경우 최근 TV광고를 진행하고 있으며, 카카오페이는 IPO를 통한 코스피 시장 입성으로 본격적인 외연확대를 진행할 계획이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