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선언한 유튜버 ‘가세연’ 김용호,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0-27 20:25:01
- + 인쇄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화면 캡쳐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유튜버 김용호가 강제 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말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김용호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9년 7월께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에서 김용호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과 함께 당시 촬영된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해당 영상은 당시 동석자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영상에는 김씨가 A씨를 끌어안아 입을 맞추려는 장면과 김씨가 신체 일부를 만지려고 하자 A씨가 이를 거부하는 장면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제출된 영상은 총 3개로, 이 중 일부는 유튜브에서 확산된 영상과 동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당시 김용호의 행위가 도를 지나쳐 증거로 동석자가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며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김용호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영상을 촬영한 동석자 조사를 마쳤고 김용호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다.

김용호는 기자 출신 유튜버로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와 ‘가로세로 연구소’를 통해 연예계 및 정치적 폭로를 해왔다. 지난 8월 자신의 룸살롱 녹취록 등이 공개되자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당시 그는 "내가 괴물이 돼 있더라"며 “냉정하게 저 자신을 되돌아보고 한동안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취재를 하고 있다며 복귀를 예고하기도 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