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년 3월부터 섬 주민 시내버스 요금으로 여객선 이용토록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10-28 14:21:39
+ 인쇄

강화·옹진군 25개 섬, 주민 1만5천 명 대상 1250원(성인)만 부담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내년 3월 1일부터 서해 섬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은 시내버스 수준의 요금만 부담하고 여객선을 이용하는 ‘섬 주민 여객선 시내버스 요금제’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지역과 주민은 강화·옹진군 25개 섬 약 1만5000명이다. 

제도가 시행되면 섬 주민은 여객선 이용 시 성인 1250원, 청소년 870원, 어린이 500원의 운임(카드·현금 동일)만 부담하면 된다.

시는 여객선 시내버스 요금제 시행으로 내년 도서민 여객운임 예산으로 약 12억 원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인천시는 여객선 운임이 8340원 미만(생활구간)일 경우 운임의 50%를 지원하고, 8340원 이상의 장거리 구간은 섬 주민이 정액으로 5000~7000원을 부담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말 관련법 개정으로 여객선이 대중교통에 포함됨에 따라 여객선도 대중교통 요금제를 시행하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섬 지역의 특수성으로 교통불편을 겪어온 섬 거주 시민들이 내년부터 적은 부담으로 섬과 육지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돼 섬 정주여건이 한층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