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약사 머크, '먹는 코로나약' 로열티 없이 특허 푼다

강한결 / 기사승인 : 2021-10-28 21:17:13
- + 인쇄

머크사가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AFP/연합뉴스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미국 제약회사 머크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를 타 제약사가 복제할 수 있게 됐다. 백신 부족 국가가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AFP통신·로이터통신 등의 외신은 머크가 로열티 프리 라이선스를 105개 저·중소득 국가에 적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인 세계 의약품 특허 풀(MPP)에 의해 선정된 제조업체는 머크가 개발한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을 만들 수 있다.

몰누피라비르는 바이러스의 복제 능력을 감소 시켜 질병을 늦추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가 시행한 임상시험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양성반응이 나온 지 수일 내 환자에게 투여하면 입원 위험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머크와 MPP는 공동성명을 통해 "이는 코로나19 의료 기술에 대한 최초의 투명하고 공중보건 중심의 자발적 라이선스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찰스 고어 MPP 사무총장은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중간시험 결과는 설득력이 있으며 우리는 이 경구용 치료제가 현재의 코로나19 대유행을 해결하는데 잠재적으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FA)은 몰누피라비르의 사용승인 심사를 진행 중이다.

sh04kh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