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심석희 사과 전화·문자에 스트레스…"연락 말라"

강한결 / 기사승인 : 2021-10-28 22:34:22
- + 인쇄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   연합뉴스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23·성남시청)이 심석희(24·서울시청)의 강제 사과 수용 요구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민정이 심석희의 지속적인 사과 연락 시도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사과 연락 중단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 8일부터 최민정에게 수십 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하고 수차례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사과 연락을 시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쇼트트랙 1차 월드컵 대회를 앞두고도 심석희의 문자메시지를 받은 최민정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느꼈고, 경기에도 전념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석희는 최근 언론을 통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동료들을 험담한 메시지가 공개돼 논란이 됐다. 지난 11일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평창올림픽 당시 라커룸에서 동료 선수 등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고의 충돌 논란을 조사하기로 한 빙상연맹은 조사위원회 구성과 불법 녹취 등 조사 범위를 두고 대한체육회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sh04kh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