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병 투병 김영희 “연금 70만원 생활…서장훈·허재 도움도”

정진용 / 기사승인 : 2021-11-02 18:57:49
- + 인쇄

근황올림픽 캡처.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1984년 LA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국가대표 여자 농구선수 출신 김영희가 근황을 전했다.

2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거인병 걸린, 女농구 은메달리스트…매일 놀림 받는 영웅’ 편이 공개됐다. 김영희는 유튜브에 출연해 “혼자서 지내는 시간이 많다. 너무 힘든 고비를 병원 안에서 많이 넘겼다”면서 거인병(말단비대증)에 투병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김영희는 “증상이 장기가 커지는 병이기 때문에 예전에 수술했던 자리에 피가 많이 고여 있었나 보다”며 최근 후유증으로 고생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영희는 지난 1984년 LA 올림픽 당시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 출전해 팀에 은메달을 안겨준 주축이다. 김영희는 당시를 회상하며 “제가 2m 5cm다. 키가 제일 컸다. 키가 너무 크니까 상대 선수들이 쳐다봤다”고 말했다.

승승장구 하던 김영희가 쓰러진 것은 1987년이다. 김영희는 “86년 아시안 게임 뛰고 87년 11월이다. 훈련 도중 반신마비 오고 눈이 안보였다. 실명을 할 뻔 했다”며 “큰 혹이 시신경을 누르고 있었다. 진통제만 하루 15알 이상 먹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영희는 “뇌 수술을 받고 답답해서 백화점에 가볼까 하고 집을 나서면 등 뒤에서 남자분들이 ‘거인이다’, ‘저게 여자야 남자야’, ‘저것도 인간이냐’면서 웃었다. 그래서 바로 집으로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김영희는 한달에 70만원 나오는 연금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입원해서 치료비가 많이 나왔다. 어떨 땐 보름도 안 되어 7000원 남을 때도 있다”며 생활고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장훈과 허재 감독이 응원차 돈을 보내줬다. 고맙더라. 두 사람이 정이 많다. 겉모습만 보면 안 된다. 이렇게 따뜻한 마음도 가지고 있다는 걸 꼭 말하고 싶다”라며 후배와 동료 선수들의 응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