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25년까지 한국에 '전량 수입' 전기차 10종 출시"

배성은 / 기사승인 : 2021-11-12 15:18:39
- + 인쇄

한국서 전기차 생산 계획 없어···대형SUV·픽업트럭 라인업 확대


한국GM이 오는 2025년까지 한국 시장에 새로운 전기차 모델 10종을 전량 수입해 출시한다. 이와 더불어 GM의 글로벌 전동화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국내 인력도 2년 간 지금의 2배 수준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12일 열린 ‘GM 미래 성장 미디어 간담회’에서 “보급형 모델부터 고성능 차량, 트럭, SUV, 크로스오버, 럭셔리 모델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전기차를 오는 202년까지 새로운 전기차 10종을 출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2025년까지 출시될 전기차 10종은 모두 수입된다. 당장 추가적인 생산 계획을 논의하기 보다는 트레일블레이저의 글로벌 시장 안착과 2023년으로 예정된 신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의 출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설명이다. 그는 “다만 현재까지 전기차를 한국에서 생산할 계획은 없다”며 “트레일블레이저의 판매를 유지하고 신형 CUV를 성공적으로 출시한다면 한국GM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뿐만 아니라 최근 한국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대형 SUV와 픽업트럭 라인업도 확대한다. 내년 1분기 쉐보레의 플래그십 모델 ‘타호(Tahoe)’를 선보이고, 이어 풀사이즈 럭셔리 픽업트럭 GMC 시에라(Sierra)도 공개할 계획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타호를 지난 2019년 서울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이후 많은 고객이 국내 출시를 기다려 왔다”며 “콜로라도의 성공을 바탕으로 GM의 독보적인 트럭 제품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이에 따라 새로운 프리미엄 브랜드의 시작이 될 GMC 시에라도 곧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미래차 개발을 위해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의 글로벌 EV 프로그램 전담 엔지니어 인력을 2023년까지 두 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은 “GM의 전 전동화(all-electric) 미래를 향한 비전을 위해 현재 500명의 한국 엔지니어가 얼티엄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EV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GM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연계된 업무에 기존 인원은 두 배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