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천글로벌캠퍼스, 부실운영 자성 없이 직원들에 입단속 이메일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11-16 10:31:44
+ 인쇄

인천글로벌캠퍼스재단 측이 직원들에게 보낸 입단속 경고 이메일

불법 임대와 청탁금지법 위반 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인천글로벌캠퍼스재단이 부실운영에 대한 자성은커녕 전 직원에게 입단속 경고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인천글로벌캠퍼스재단에 따르면 지난 1일 재단 사무총장 명의로 재단 전 직원에게 ‘재단 이미지 실추 행위 등에 대한 엄중경고’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여기에는 "최근 악의적인 의도를 가지고 익명성을 이용하여 인터넷상에 재단의 경영방침 및 입주대학 등에 대해 사실과 무관한 개인적 견해를 게시하고, 업무상 지득한 정보를 오·남용하여 내부 직원의 개인정보를 유출하고 침해하는 등 대외적으로 재단의 이미지 및 신뢰도를 실추시켜 공직기강을 저해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향후 재단에서는 업무상 지득한 비밀정보, 재단 또는 재단 내부 직원을 위해할 목적으로 생산해낸 거짓정보, 또는 직원 개인정보를 온·오프라인으로 무단 유포·유출하는 행위 발견시 재단 징계양정기준에 의거 비밀 및 보안의무 위반사항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여 최대 해임까지 이를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돼 있다.

쿠키뉴스는 지난달 25일 '인천글로벌캠퍼스재단, 학원에 공유재산 수의계약 불법임대'와 ‘<기획> 인천글로벌캠퍼스 부실 운영’ 등 기사를 출고한 바 있다.

재단의 공유재산 불법임대와 직원의 청탁금지법 위반 재판,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신고 접수된 직장 내 괴롭힘 사건 등에 관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재단은 자성과 적절한 조치 등은 외면한 채 관련 내용을 ‘거짓정보’로 매도하고 있다. 게다가 재단 정보 등을 외부에 유출하면 엄중히 징계하겠다는 협박성 경고까지 하며 직원 입단속에만 매진하고 있다.

인천글로벌캠퍼스재단 관계자는 “언론보도로 땅에 떨어진 재단의 명예와 이미지를 회복하려면 뼈를 깎는 고통과 노력이 뒤따라야 하는데도 오히려 언론에 제보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엄포가 담긴 메일을 받고 나니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천=이현준 기자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