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내년에도 SSG맨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1-16 16:19:38
- + 인쇄

연봉은 지난해와 같은 금액 27억원,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

SSG 랜더스의 추신수.   연합뉴스

추신수가 내년에도 프로야구 SSG 랜더스에서 뛴다.

SSG는 16일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2022시즌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연봉 27억 원은 지난해와 같은 금액이며,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이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을 뒤로 하고 올 시즌 국내 무대를 밟은 추신수는 137경기에서 타율 0.265, 21홈런, 69타점, 84득점, 25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860을 기록했다. KBO리그 역대 최고령 20-20클럽(21홈런-25도루)에 가입했고, 구단 최초 100볼넷 등을 달성했다.

SSG 구단은 기록으로는 드러나지 않는 추신수의 가치를 더 높이 평가해 올해와 같은 금액에 추신수와 다시 손을 잡았다.

SSG 구단은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생활을 바탕으로 철저한 루틴과 근성 있는 자세로 야구장에서 솔선수범하는 한편 총 4000만원 상당의 야구 장비를 팀 후배들에게 지원하며 동기부여 하는 등 팀워크 향상의 핵심 역할을 해줄 리더로서 팀에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계약 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추신수는 모교 후배 및 인천지역 소외계층에 10억원을 기부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며 “후배 선수들을 위해 KBO리그 환경개선에 대한 의견을 지속해서 개진하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KBO리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계약을 마무리한 추신수는 “다음 시즌에는 더 나은 성적으로 팬들께 보답해 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고, SSG 선수들이 모두 성실하고 역량이 뛰어나 앞으로 더 많은 경기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목표로 다시 SSG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들 또한 쉽지 않은 결정이지만 나의 선택을 지지해줬다. 나의 선택을 존중해준 가족들에게 감사하고 내년에는 마지막까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시즌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현지시간으로 15일 미국에서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았다. 다음해 스프링캠프에 맞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