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T1, ‘페이커’ 이상혁에게 업계 최고 대우… 큰 산 넘었다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11-19 21:42:49
- + 인쇄

T1의 '페이커' 이상혁.   T1 제공

T1의 프랜차이즈 스타 ‘페이커’ 이상혁이 또 한 번 T1과 손을 잡았다.

T1은 19일 오후 이상혁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상혁은 LoL e스포츠판의 전설로 통한다. 2013년 SK 텔레콤 T1(현 T1)에서 데뷔해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에서 9차례 우승, ‘월드챔피언십(롤드컵)’ 3회 우승을 거뒀다. 현재까지 LoL씬에서 롤드컵 우승컵을 3차례 든 선수는 이상혁과 ‘뱅기’ 배성웅(T1‧은퇴)이 유이하다. 이상혁은 올 시즌에도 신예들과 함께 팀을 롤드컵 4강으로 견인했다. 

이상혁은 시즌을 끝으로 T1과 계약이 만료됐지만, 재계약 소식이 늦어지면서 자유계약선수(FA)로 시장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늦게나마 합의에 이르면서 T1으로선 큰 산을 넘었다. T1은 이상혁을 잡기 위해 업계 최고 대우를 제안했다고 전해진다.

T1의 CEO 조 마쉬는 개인 SNS에 “페이커가 T1과 재계약을 선택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지난 며칠간 팀은 페이커와 잠 못 이루는 길고 많은 밤의 대화를 나눴다. 여정을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