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4년 연속 수상

이은호 / 기사승인 : 2021-11-22 10:44:10
- + 인쇄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s)에서 4년 연속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방탄소년단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팝 듀오 오어 그룹’(Favorite Pop Duo of Group)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무대에 오른 멤버들은 영어로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와 AMAs에 감사하다”(제이홉)면서 “아미 덕분에 가능한 일이다. 아미가 우리의 유니버스”(진)라고 말했다.

리더 RM은 “우리는 한국에서 온 작은 보이밴드였다. 음악을 사랑하는 마음만으로 뭉쳐서 음악과 퍼포먼스를 통해 사랑을 퍼뜨리고 좋은 힘을 전파하고 싶었다. 그래서 이 상이 더욱 의미 있다”며 “아미가 아니라면 우린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은 상을 받기 앞서 영국 록 밴드 콜드플레이와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 합동 무대를 꾸몄다. 두 팀이 이 곡으로 함께 공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마스크를 쓴 채 공연을 보던 관객들은 일제히 두 손을 머리 위로 올린 채 환호했고, 자리에 참석한 팝 스타들도 고개로 끄덕이며 즐거워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외에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와 ‘페이보릿 팝 송’(Favorite Pop Song) 등 총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를 시작으로, 2019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와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 ‘투어 오브 더 이어’를, 지난해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를 이 시상식에서 받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