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대구 하늘 ‘쾌청’…10~11월 미세먼지 ‘좋음’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1-26 15:23:37
+ 인쇄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이동측정차량을 이용해 두류공원 등 대구시민들이 즐겨 찾는 휴식공간 3개소의 대기질을 측정했다. (대구시 제공) 2021.11.26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두류공원 등 시민들이 즐겨 찾는 휴식공간 3개소의 대기질을 측정한 결과, 미세먼지가 ‘좋음’ 수준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대구시는 두류공원, 강변 체육공원, 대구스타디움에 대기이동측정차량을 설치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오존(O3) 등 6개 항목에 대해 대기질을 연속 측정했다.

조사결과 미세먼지(PM-10)는 25~30㎍/㎥으로 ‘좋음(0~30)’ 수준을 보였다. 초미세먼지(PM-2.5)는 12~18㎍/㎥으로 ‘좋음(0~15)’ ~ ‘보통(16~35)’ 수준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대구권역 평균농도에 비해 미세먼지는 15.6%, 초미세먼지는 11.8% 낮게 측정돼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의 대기질이 쾌적한 상태를 나타내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 아황산가스와 일산화탄소는 도시대기 평균농도와 비슷했고 이산화질소와 오존은 측정지점의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모두 대기환경기준과 비교하면 훨씬 낮은 농도를 나타냈다.

도주양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조사기간에는 미세먼지가 ‘좋음’ 상황이었으나, 다음달 3월까지 미세먼지 고농도계절에는 건강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야외활동 시 실시간으로 제공해드리는 대기질 상황을 확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