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발족

김영재 / 기사승인 : 2021-11-26 16:44:50
+ 인쇄

전주·완주·장수·진안·문경·상주·논산 등 참여, 초대 회장에 김승수 전주시장 추대


전북 전주시를 포함한 후백제문화권 7개 시·군이 후삼국시대의 주역이었던 후백제 역사문화를 제대로 규명하고 관광자원화하기 위한 협의회를 꾸렸다.

전주시 등 후백제문화권 7개 시·군은 26일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발족식 및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후백제 역사문화를 규명하고 정체성 확립을 위해 이날 발족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는 전북 전주·완주·장수·진안과 경북 문경·상주, 충남 논산 등 후백제의 와 관련된 문화유적이 산적해 있는 시·군이 회원기관으로 참여했다.  

발족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성명 완주부군수, 김창열 진안부군수, 이희성 장수부군수, 주선동 상주시 행정복지국장, 김진수 논산시 동고동락국장, 엄원식 문경시 문화예술과장이 참석했다.

송화섭 후백제학회장을 비롯한 후백제 관련 민간단체 회원들과 학계 전문가들도 함께 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영상을 통해 지방정부협의회의 발족을 축하했다.

협의회 출범에 주도적으로 실무 협의를 이끌어왔던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협의회 초대 회장으로 추대돼 향후 2년 동안 협의회를 이끌게 됐다. 부회장은 고윤환 문경시장이 맡았다.

이 자리에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는 여러 지역에 분포된 후백제의 발자취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리해 후백제사에 대한 역사 인식을 전환하고 후삼국시대 최강대국인 후백제 위상을 재정립하는 데 뜻을 모으고, 지자체별로 창립선언문을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발족식에 이어 협의회 출범을 기념하고 후백제문화권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학술대회는 ‘후백제의 정체성과 범주’라는 주제로 송화섭 후백제학회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이도학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 최흥선 국립익산박물관장, 정상기 국립전주박물관 학예실장, 진정환 국립제주박물관 학예실장 등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후백제문화권의 범주에 대한 고찰에 나선 이도학 교수는 “백제를 재건한 진훤(견훤)왕의 행적과 관련된 유적지는 전국에 미치고 있다”면서 “전주를 비롯한 7개 시·군 외에도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 당진, 논산, 순천, 광양, 여수 지역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주시를 비롯한 7개 시·군은 연 2회 단체장회의를 열어 후백제문화권 문화유산과 연구현황에 대한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역사문화권 발굴조사 및 학술연구 등에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또 후백제 권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 활성화 사업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다른 지자체의 추가 참여를 이끄는 동시에 ‘역사문화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후백제역사문화권을 추가할 수 있도록 대응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의 출범으로 찬란했던 후백제 역사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재조명하는 데 탄력을 더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전북뿐만 아니라 충남과 경북 지역을 아우르는 후백제의 역사문화적 공간으로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영재 기자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