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제6일반산단 조성사업 승인 고시 완료...3670억 원 투입

한상욱 / 기사승인 : 2021-11-26 18:26:18
+ 인쇄

천안시, 강소연구개발특구 배후단지 기틀 마련, 2024년 준공 목표


천안 제6산업단지 조감도.

천안시는 ‘천안 제6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하 제6산단)’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를 26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천안시와 주식회사 태영건설 등이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해 민관 합동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천안 제6산단은 약 3670억 원을 투입,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풍세면 용정리 일원 96만6633㎡(약 29만 평) 부지에 조성된다.

시는 지난 2019년 9월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시행자를 선정하고 제6산단을 2020년 8월 국토교통부 지정계획에 반영시켰다.

이후 2020년 8월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 후 주민설명회, 관계기관(부서)협의, 충청남도 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6일 최종 승인 고시했다.

제6산단은 논산천안고속도로 남풍세 나들목(IC)에서 5분 남짓한 거리에 위치하고 국도 43호선·지방도 629호선과 인접하는 등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갖춰 접근성이 뛰어나다.

또 제6산단은 자동차부품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강소연구개발특구 확장을 통해 기술사업화지구 배후단지로서 자동차산업과 관련된 전기, 전자, 금속, 자동차, 첨단지식산업 등의 우수기업을 유치하게 된다. 이를 통해 생산유발액 약 1911억 원, 취업유발인구 약 1600여 명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산업단지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12월부터 토지 및 지장물 조사 보상협의회 구성 등 보상절차를 시행할 계획이다.

천안시는 이번 산업단지와 더불어 민간과 2조8817억 원을 투자해 2024년까지 약 852만㎡ 규모의 13개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으로, 기업 유치와 3만9000명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9개 산업단지가 승인돼 토지 보상 또는 착공 중이며, 나머지 산업단지는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 남부지역 기존 풍세일반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천안 제6일반산업단지와 풍세2일반산업단지를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기술사업화지구’로 지정해 차세대 자동차 부품 핵심 거점 산업단지를 만들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 인프라 확대를 위해 산업단지가 조기에 조성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천안=한상욱 기자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