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호, 뉴질랜드에 전반전 0대 1로 끌려가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1-27 14:50:41
- + 인쇄

여자축구대표팀의 지소연.   대한축구협회(KFA)

대한민국 여자대표팀이 뉴질랜드와 평가전 1차전에서 전반전을 1골 내준 채 종료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대표팀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신세계·이마트 초청 친선전’ 뉴질랜드와 1차전 전반전을 0대 1로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금민(브라이튼 호브알비온 위민)이 최전방에 위치하고, 손화연(인천현대제철)과 지소연(첼시FC 위민), 추효주(수원도시공사)가 2선에 포진한다. 조소현(토트넘 위민)과 이민아(인천현대제철)가 중원을 구축하고, 장슬기, 홍혜지, 임선주, 김혜리(이상 인천현대제철)가 포백라인에 선다.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한국수력원자력)이 꼈다.

경기 초반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뉴질랜드의 거친 압박에 고전했다. 전반 13분 한국이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찬스에서 지소연이 올린 크로스를 홍혜지가 곧장 헤딩을 시도했는데 크로스바를 스쳐 지나갔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한국은 전반 24분 뉴질랜드의 한 방에 무너졌다. 왼쪽에서 페널티 인근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한국 수비수들이 대처를 하지 못했고, 재키 핸드가 머리로 방향을 바꿔 한국의 골키퍼 윤영글을 뚫었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동점골 기회를 잡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하지만 뉴질랜드의 탄탄한 수비에 막히면서 좀처럼 슈팅을 때리지 못했고, 오히려 뉴질랜드의 역습에 쩔쩔 맸다.

뉴질랜드가 점유율을 늘려가면서 한국이 좀처럼 공격을 시도하지 못한 가운데, 전반 종료를 앞두고 추효주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시도했는데, 아쉽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전반전을 0대 1로 끌려간 채 마무리됐다.

고양=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