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웍스, 모던밸류㈜ 지분 확보로 진단장비 시장 진출

황인성 / 기사승인 : 2021-11-29 15:01:17
- + 인쇄

라만 분광기술 보유 모던밸류㈜ 유상증자 참여...2대 주주 등극
진단 장비 풀라인업 구축 본격화


바이오 연구장비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뷰웍스가 라만 분광기술을 보유한 모던밸류㈜ 지분을 확보하면서 진단장비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다. 

의료 및 산업용 영상 솔루션(Imaging Solution) 전문기업인 뷰웍스는 ‘라만 분광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질병의 진단 표적 물질을 연구하는 모던밸류㈜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17%를 확보하고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모던밸류는 라만신호를 증폭시킬 수 있는 나노구조체(NEW, Nanoparticle Enhanced Wad) 기술(라만 분광기술)을 개발·보유한 업체다. 

해당 기술은 레이저가 시료를 비추면 산란하는 라만 산란광을 이용해 분자의 종류를 알아내는 ‘라만 분광기술’로 다양한 분자 진단, 약물 및 암 치료 모니터링뿐 아니라 현장 진단용 광학 진단기기나 모바일 헬스케어 기기에 활용된다.

뷰웍스는 모던밸류와 함께 라만 분광기술을 활용해 극미세 신호를 안정적으로 감지하고 정량화할 수 있는 초정밀 라만신호 검출 현장검사(POCT, Point of Care Testing) 시스템을 공동개발 중이다. 진행 중인 시스템 개발이 완료되면 세계 최초로 라만 분광기술 활용 진단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관련업계 설명에 의하면 코로나19 검사로 익숙한 유전자증폭(PCR, Polymerase Chain Reaction)검사는 현재 가장 빠르고 정확한 체외진단기술로 알려져 있으나 유전자 증폭시간이 필요해 실시간 검사는 어려웠다. 하지만 라만신호 검출 현장검사 시스템이 개발되면 유전자 증폭 없이 현장 진단이 가능해 검사결과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뷰웍스는 이미 국내 유력 분자진단 전문기업의 PCR 시스템에 최적화된 카메라 모듈도 지원하고 있어 관련 시스템이 구축되면 코로나19 검사의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글로벌 의료장비 시장에서 의료 영상 처리 및 분석 소프트웨어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뷰웍스가 이번 분자진단시스템 사업에 본격 진출하면서 인체 내외부 진단 장비 라인업을 모두 갖출 것으로 관련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뷰웍스는 라만 기반의 POCT 시스템 외에도 디지털 조직 병리 검사 장비인 슬라이드 스캐너의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김후식 뷰웍스 대표는 “뷰웍스는 의료시스템 및 진단 장비에 대한 각 국가의 수요를 가장 잘 인지하는 전문기업이다”며 “기술력과 정보력을 바탕으로 가장 빠르고 정확한 최적의 진단시스템을 개발해 세계 진단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성 기자 his11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