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학교 살리기' LH 매입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교육소식]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11-29 16:35:45
+ 인쇄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경상남도는 오는 12월 9일부터 17일까지 '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의령 대의초등학교, 함양 유림초등학교 인근 지역에 조성 중인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매입임대주택 예비입주자를 모집한다.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은 ‘경남교육청-경상남도-LH’간 협업으로 작은학교 인근 정주여건 개선, 학교 교육환경 개선 및 특색있는 교육과정 운영 지원 등을 통해 마을과 작은 학교의 지속가능한 상생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LH 매입임대주택은 지역별 각 10호(다자녀유형 8호, 일반유형 2호)와 개방형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되며, 시중 시세 30~40% 수준의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로 공급된다.

다자녀유형 신청자격은 공고일 현재 두 명 이상의 자녀를 양육하는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자산 기준을 충족하는 다자녀 가구다.


일반유형 신청자격은 공고일 현재 사업대상 지역에 주민등록이 등재돼 있는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1순위 생계․의료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주거지원 시급가구,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 70% 이하 장애인, 저소득고령자, 2순위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 50% 이하 및 100% 이하 장애인, 3순위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 70% 이하인 자다.

신청 접수는 의령군청 행정과 대외협력담당 및 함양군청 체육청소년과 교육청소년담당으로 구비서류를 첨부해 방문 또는 우편신청 가능하다. 



◆경남교육청, '경남교육 대전환 2차 열린 대화' 개최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9일 경상남도교육청 교육연수원 수담뜰에서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맞아 ‘경청! 경남청년이 말하고 교육감이 듣는다’는 주제로 제2차 열린 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열린 대화에는 박종훈 교육감과 경남의 학교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청년 8명이 참여해 학창 시절 겪었던 경험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경남교육 정책의 변화된 부분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남교육청이 이번에 기획한 ‘경청!’ 이라는 열린 대화는 기존의 원탁토론회의 방법에서 벗어나, 경험 중심의 실질적 대안 찾기 방식으로 방송사와 함께 시사 토론의 형식을 취하고 도민들과 또 다른 소통 창구를 마련하겠다는 의도로 처음 시도하는 방법이다.

이번 열린 대화는 ‘학교는 나에게 ◯◯◯이었다’의 핵심어로, 교실수업, 진로와 진학, 대안교육, 학교폭력, 학교업무적정화, 학교밖청소년, 마을학교, 공간혁신 등 경남교육의 주요 정책과 연관된 청년들의 생생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경남 청년들은 학교에 대해 ‘사육장, 활력소, 나침반, 아쉬운 기억, 꿈을 갖게 해 준 곳, 집, 작은 마을, 지루한 곳’이라는 단어를 제시했다.


특히 개그맨 박성광 매니저로 이름을 알리고 경남 진주로 돌아와 카페와 유튜버로 활동 중인 임송(33)씨는 ‘나침반’이라는 키워드로 대안교육과 현실의 괴리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고, 박 교육감은 대안교육의 또 다른 변화를 약속했다.

‘집’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한 대학생 김기모(23)씨는 본인의 학교밖청소년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교육지원 강화와 커뮤니티 마련을 요청했으며 박 교육감은 모든 아이가 경남의 아이라며 학교밖청소년도 함께 챙겨가겠다고 말했다. 


열린 대화에서 나눈 경남청년 8명의 학교 이야기는 경남교육이 새로운 미래로 이어지는 교육현안에 대한 시사점과 해법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의 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사회에 진출하거나 준비중인 청년들의 이야기를 경청함으로써 청년들의 상상이 발전적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앞으로의 경남교육 방향과 정책을 고민하고 그 과정에서 교육공동체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므로 열린 대화를 통한 ‘경청투어’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위한 열린대화 ‘경청’은 12월 3일 저녁 7시 40분 창원 KBS1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