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천둥·번개 동반 강한 비…‘기온 뚝’ [오늘날씨]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1-30 05:00:19
+ 인쇄

밤부터 경북 북부·서부내륙은 눈으로 바뀌는 곳도

30일 대구·경북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린 뒤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쿠키뉴스 DB) 2021.11.30
30일 대구·경북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고 기온이 떨어지겠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아침에 경북 서부내륙부터 비가 시작돼 점차 대구와 그 밖의 경북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비는 대부분 밤에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5~30㎜이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저녁부터 경북 북부내륙과 경북 서부내륙에는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낮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된다.

경북 동해안과 경북 북동산지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또 동해상에 시속 35~70㎞(초속 10~20m)의 강한 바람이 물결이 1.5~6.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릴 수 있다.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점차 내려오면서 다음 달 1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30일 대구·경북의 아침 최저기온은 -1~8도, 낮 최고기온은 9~1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각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울릉도 11도, 울진 7도, 영덕·포항 6도, 대구·칠곡 4도, 경산·구미·고령·경주 3도, 영천·청도·성주·문경 2도, 안동·상주·예천·영주 1도, 군위·의성·봉화(춘양)·영양 0도, 청송 -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봉화(춘양) 8도, 안동·예천 9도, 상주·문경·영주·영양 10도, 군위·의성·청송 11도, 대구·영천·경산·칠곡·구미 12도, 청도·고령·성주 13도, 영덕·포항·경주 14도, 울진·울릉도가 15도까지 오르겠다. 

대구지방기상청 관계자는 “강풍과 추위, 결빙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며 “시설물 점검 및 관리에 유의하고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대구·경북=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