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형 권분운동, 범시민 기부나눔 문화 확산

전송겸 / 기사승인 : 2021-11-30 10:13:08
+ 인쇄

2년여 동안 시즌1 권분상자 보내기에서 시즌7 김장나눔으로 이어져

순천형 사회운동으로 대한민국의 권분문화 선도해 나갈 것

허석 순천시장이 봉사자들과 김치를 담그고 있다. <사진=순천시 제공>

“한국사람은 뭘 먹어도 김치가 있어야 하는디, 김치가 떨어져 먹을 게 없었는데 새 김치를 갖다주니 올 겨울 밥은 맛나거써, 고마우이!”

전남 순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권분운동인 ‘다같이 김-치-!’를 통해서 김치를 전달받은 어르신의 감사인사다. 

시는 11월 한달간 시민이 낸 기부금으로 김장재료를 지역농가에서 공동구매하고 각 읍면동별 봉사단체 회원들은 김장을 담가 어려운 이웃에게 제공하고 있다. 3주 동안 모아진 기부금은 1억 원 상당, 김장량은 10톤, 3,000여 명의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용 반찬이다.

가구당 전달된 양은 5kg으로 풍족하지 않지만 기부금을 낸 이도, 절인 배추 등 김장재료를 생산하는 농가도, 함께 모여 김치를 버무리는 봉사단체 회원들도, 김치를 전달받은 분들도 웃음꽃이 핀다. 

▶ 권분(權分), 코로나19속에서 피어난 범시민 나눔운동

권분운동은 지난 2년여 동안 코로나19 속에서 피어난 순천시의 범시민 나눔운동이다. 권분(權分)은 글자 그대로 나눔을 권장하는 것으로 목민심서에서 나온 말이다. 다산 정약용이 부자들에게 어려울 때 재물 나누기를 권했던 것처럼 지난해 3월, 허석 순천시장은 한번도 겪어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조금 더 가진 사람들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나눠준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에서 권분 운동을 제안했다.

‘철부지급(轍鮒之急, 수레바퀴 자국에 괸 물 속 붕어의 다급함)’이라는 고사성어처럼 다급한 위기와 곤궁에 처한 시민들을 돕기 위한 허시장의 권분 제안이 있는 뒤 일주일 만에 시민들의 기부금은 쏟아졌다. 

가장 먼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은 코로나19로 무료(단체)급식시설이 문을 닫게 되자 당장에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운 분들이었다. 시는 일주일 분의 식료품·생필품을 담은 권분상자를 만들었다. 권분상자는 6회에 걸쳐 5,500명에게 전달됐다. 순천시민에 의한, 순천시민을 위한, 순천시민만의 순천형 권분운동이 시작됐다.  

▶ 순천형 권분운동 시즌1에서부터 시즌7까지.전시민이 혜택

순천시가 지난해 3월부터 시작한 권분운동은 현재까지 7회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전 시민이 기부자인 동시에 수혜자이기도 하다.

시즌 1은 ‘권분상자 보내기운동’이다. 코로나19로 무료(단체)급식이 필요한 분들을 시작으로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학교 밖 청소년 등에게 권분상자가 전달됐다. 시민 기부금은 2억4600만 원이 모아졌다. 유관기관 단체, 각종 동우회 등의 기부 릴레이로 이어졌다. 

시즌 2는 ‘전 시민 마스크 나눔운동’이다. 지난해 11월 순천이 전국 최초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면서 시작한 마스크 기부운동이다. 마스크 기부는 1만원이면 20명에게 나눠 줄 수 있다. 6살·5살 남매도, 조카의 첫 월급을 의미있게 쓰고 싶다며 향우도 참여했다. 마스크 기부함에는 이름을 밝히지 않고 마스크를 두고간 이들도 있었다. 마스크 권분운동은 나도 누군가 도울 수 있다는 참여의식을 확대하는 계기가 됐다. 기부된 마스크는 147만매, 전 시민에게 1인당 3매와 대중교통, 관광지, 영업제한업소에 배부했다.

시즌 3은 ‘착한 선결제 운동’이다. 월급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이 평소 자주 이용하는 음식점·카페·헬스장 등 단골업소에 미리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소비자 운동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힘이 되어 주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관내 단체, 공무원, 시민 등이 2,342회 참여했다. 약9억3900만 원 경제효과를 냈다.

시즌 4는 ‘권분가게’이다. 가져가는 사람이 부끄럽지 않게 가져가기 위해 만들었다. 권분가게에는 시민들의 기부(2억 원)로 다양한 식료품과 생활잡화 등이 채워졌다. 80대 할머니는 직접 재배한 미나리도 기부했다. 1인당 월 1회, 3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무료로 가져갔다.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8,217명의 시민들이 이용하였다. 외국인 유학생 300명에게도 지원됐다.

시즌 5는 ‘어깨동무 가게’이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만18세 미만의 학생들에게 무료로 식사, 미용, 학원 교육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희망 나눔운동이다. 업소들의 자발적 시작에서 비롯됐다. 올해 5월 어깨동무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24호점으로 늘어났다. 103명의 학생들이 교육청과 학교로부터 추천되어 어깨동무 가게를 이용하고 있다. 

시즌 6은 ‘모두애(愛)티켓 나눔운동’이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위한 장애인 인식개선 운동이다. 발달장애 자녀를 둔 부모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영화 ‘학교 가는 길’을 시민들이 무료로 관람한다. 모금된 기부금은 3400여만 원으로 올해 7월부터 시민기부금으로 영화티켓을 구입하여 2,167명이 관람했다. 영화관람은 티켓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시즌 7은 ‘다같이 김-치-!’운동이다. 김장철을 맞아 어려운 이웃에게 김장도 전달하고 지역농가와도 상생한다. 총2,20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하고 있다.

 ▶ 순천형 권분운동의 성과와 의미

각 지자체나 봉사단체마다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다. 순천시의 나눔운동이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인 위기와 어려움 속에서 시작된 사회운동이다. 둘째, 기부나 봉사가 부자나 여유로운 자만이 아닌 누구나 손쉽게 기부하고 누구나 수혜대상이 될 수 있다는 공동체 나눔문화로 인식시켰다.

셋째, 시즌제를 도입함으로써 일상에서 꾸준히, 시기별로 특정 주제를 갖고 집중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넷째, 기부 및 나눔의 형태가 다양하다. 현금이나 물품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와 의식 개선,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서비스 형태로 진행됨으로써 다양하면서도 필요한 지원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민·관, 민·민의 협업 형태로 운영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는 점이다. 

순천시 권분운동의 성과는 대외적으로도 인정을 받고 있다. 익산시의 나눔곳간 등 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 5월 ‘참 좋은 지방정부 협의회 정책대상’과 6월 ‘거버넌스지방정치 대상(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MBN이 함께 하는 ‘대한민국 좋은 정책대회’에서 2차 심사까지 통과하여 12월, 3차 국민심사만 남겨 놓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지난 2년여 동안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은 삼복더위에 탈진해 쓰러진 보건 공무원들을 비롯한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도 있었지만 가장 큰 원동력은 시민의 힘이었다”며 “위기의 순간 순천시민은 위대했다.”고 했다. 이어 “순천시민의 정신이 도시의 품격이다.”며 “권분운동을 순천형 사회운동으로 더욱 확산시켜 대한민국의 권분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전송겸 기자 pontneuf@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