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혁신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12-01 23:28:02
+ 인쇄

대전시-카이스트-마사회 협약
마사회 건물 리모델링 ...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 운영

글로벌 혁신창업을 위한 투자유치 로드맵. 자료=대전시.

스타트업 창업도시 대전에서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1일 대전시는 혁신역량을 활용해 지역 스타트업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카이스트와 마사회간 협약을 체결하고 2023년 1월 개관을 목표로 구)마사회건물(대전 서구 월평동)을 리모델링해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로 탄생시킬 전망이다.

글로벌 허브에는 100개사의 입주공간을 포함하여 약 800개사의 보육공간을 특성화하고, 5년 후까지 1,000개사 규모로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이 1일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 운영 계획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명정삼 기자.

운영을 주관하게 될 KAIST는 국내⋅외 엑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연구기관 등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대전지역 기업들의 기술 사업화를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예정이다.

시는 추진전략을 통해 2028년까지 120개사의 국내투자 유치와 30개사의 글로벌 투자를 통해 대전지역을 대표하는 스타 기업 10개사를 육성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했다.

더불어 스타트업 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세계 최대 ICT전시회 CES참가를 지원할 계획을 밝히며,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창업 플랫폼 5개 타운 계획.  자료편집=쿠키뉴스.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가 구축되면, 스타트업 기업의 창업부터 글로벌화까지 지원하기 위해 대전시가 5개 권역에서 구축중인 혁신창업 플랫폼 5개 타운이 완성된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대전시의 창업 혁신역량으로 '글로벌 혁신창업 성장허브' 기업을 선정해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로 뻗어 나아갈 수 있도록 스타트업의 글로벌화에 집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매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규모의 가전, ICT 전시회이다.

대전=명정삼 기자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