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030 인재 광폭 영입… ‘01년생 AI 개발자’ 선대위 배치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2-01 12:03:25
- + 인쇄

‘여성‧청년 과학자’ 김윤기‧김윤이‧송민령‧최예림 영입
이재명 “인재가 경쟁력인 시대… 좋은 정책 제안 기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운데)가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1차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사진=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20‧30대 영입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인적 쇄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20세인 인공지능(AI) 개발자도 포함돼 있어 관심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김윤기(20세) AI개발자, 김윤이(38세) 데이터전문가, 송민령(37세) 뇌과학자, 최예림(35세)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 등 4명의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2001년생 김윤기씨는 아주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에 재학 중이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안내 AI 프로그램을 개발해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019년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번역 AI를 개발하기도 했다.

하버드 케네디 정책대학원 공공정책학을 석사 졸업한 김윤이씨는 데이터 활용 전문기업을 비롯해 N잡·소액투자 플랫폼 추천서비스 등 다수의 혁신 기업을 창업했다. 현재 총리실 공공데이터 전략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송민령씨는 카이스트에서 바이오 및 뇌공학을 전공한 뇌공학 박사다. ‘송민령의 뇌과학 연구소’, ‘송민령의 뇌과학 이야기’ 등 과학서를 집필했으며 각종 강연과 언론 기고를 통해 ‘과학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힘쓰고 있다.

서울대 산업공학 박사 출신인 최예림씨는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을 연구한 1세대 연구자다. 2019년 인공지능 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커머스 인공지능 전문기업을 창업한 스타트업 대표이다. 서울여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이들은 전국민 선대위 선대위원으로 정책 제안하는 데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 후보는 “인재가 경쟁력인 시대가 됐다. 인공지능 기술혁명 시대에는 뛰어난 인재들이 전인류를 구제할 수 있는 시대”라며 “여러분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좋은 정책을 많이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백혜련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은 “명망가 중심의 인재 영입 보다는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고민해온 젊은 혁신가들을 발굴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이 후보와 함께 미래를 설계하고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갈 훌륭한 인재들을 적극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