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청년 영입인재 “이재명, 마음에 안 드는 부분도 있지만…”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2-01 15:41:10
- + 인쇄

송민령씨 “앞으로 옳지 않다고 면전에 얘기하겠다”
이재명 “지적 많이 해달라” 화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운데)가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1차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사진=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인적 쇄신에 고삐를 당기며 청년 인재 영입에 나섰다. ‘1차 국가인재’로 발탁된 이들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게 때론 쓴소리도 하며 좋은 정책을 제안하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백혜련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은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1차 국가인재’ 인선안을 발표했다. 김윤기(20세) AI개발자, 김윤이(38세) 데이터전문가, 송민령(37세) 뇌과학자, 최예림(35세)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 등 4명이 ‘전국민 선대위’ 선대위원으로 정책 제안에 역할을 한다.

모두 20‧30세대로 이뤄진 영입인재들은 이 후보를 향한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송민령씨는 “이 후보에 대해 사실은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없지 않다. 다만 저는 생물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호모사피엔스의 완벽함을 믿지 않는다. 제 마음에 쏙 드는 완벽한 대선 후보는 지금까지도 없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철회에 관해 언급하며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민주주의를 믿는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자질은 주권자인 국민 말씀을 잘 듣는 능력”이라며 “이 후보는 얼마 전 재난지원금 추진 의견을 내려놓았다. 이 후보가 애착을 가지고 추진해온 일이라고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반대가 크고 지속적이자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 후보에게는 아닐 때는 아니라고 면전에 말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 저는 청년 과학기술 정책과 과학 문화에 대한 제언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예림씨도 이 후보에 관한 선입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전까지 이 후보에 관한 강한 선입견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국회 토론회에서 실제로 뵙고 잘못된 선입견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사실 리더들이 객관적인 목소리를 듣는 게 어려운 일이다. 저는 뼛속까지 공학도라서 정치적이지도 않다. 꾸밈없고 솔직하다. 제가 가지고 있는 MZ세대‧여성‧데이터 인공지능‧창업자‧행정 등 다양한 키워드에 대해 제가 느낀 것들을 가감 없이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화답했다. 그는 “오늘 젊은 인재 여러분들 말씀 듣다 보니 백 위원장이 훌륭한 인재를 발굴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들었다 놨다도 아주 좋았다”며 웃었다.

이 후보는 앞으로 많은 지적을 해달라고 했다. 그는 “저도 가까운 참모들의 말수가 점점 줄어든다. 말해달라고 해도 잘 안 되는데, 중요한 말씀을 해주셨다. 여러분이 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적한 대로 저의 확신이 반드시 100% 옳은 일이 아니다. 옳은 일이라고 해도 국민이 원치 않은 일을 (고수)하는 방식은 옳지 않다. 언젠간 설득할 수 있을 것이고 공감대가 만들어지면 된다고 최근 생각을 정리했다. 저도 현실의 벽에 부딪히며 많이 배워가는 것”이라며 “앞으로 더 세게 부딪히기 전에 미리 얘기해주시면 참고하겠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