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SNS 라이브’로 이재명 홍보… “전과는 공익 때문에 생겨”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2-01 21:33:51
- + 인쇄

‘이재명 바로 알기’ 언급
“대한민국 바꿀 인물… 권력 아닌 일할 기회 달라는 것”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후보를 홍보하는 모습.   송 대표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후보 홍보에 직접 뛰어들었다. 그는 이 후보가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1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후보는 권력을 달라는 것이 아니다. 일할 기회와 권한을 달라고 하는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

이날 라이브는 ‘이재명을 알아보자’라는 콘셉트로 진행했다. 민주당은 이날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선대위 본부장,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기초‧광역의원 등이 직접 출연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송 대표는 첫 주자다.

그는 ‘골든 크로스’를 언급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차이가 오차범위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선대위 재구성이라는 승부수로 인해 이 후보의 장점이 잘 드러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의 진면목이 알려지고 있다. 스스로 변화하는 모습을 국민들이 평가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높은 점수를 줬다. 

또한 그가 제기한 ‘이재명 알아보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98일 이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대통령을 선택하게 된다. 나라를 이끄는 대통령을 꼽는다. 당연히 알아보고 공부해야 한다. 이재명 바로 알기를 제안한 이유”라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의 전과가 공익적인 일로 인해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의 일생을 차분히 언급한 뒤 “(이 후보 의) 전과도 다 공익적인 걸 이유로 싸우다가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수많은 보수 언론의 화살 맞으면서도 꺾이지 않았다. 당당하게 원칙과 소신을 지키고 전진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송 대표는 ‘이재명’만이 대한민국을 제대로 바꿀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후보는 권력이 아닌 일할 수 있는 기회와 권한을 달라고 호소 중이다. 성남과 경기도를 바꾼 것처럼 대한민국을 바꿔낼 수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함께 이 후보를 지켜내자. 이 후보와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