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형 한 달살이'…경남관광 홍보대사 역할 '톡톡' [경남브리핑]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12-02 09:55:23
+ 인쇄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수요 속에서도 '경남형 한 달살이'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체류형 개별자유여행으로 변화하는 여행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경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경남형 한 달살이'는 경남에서 최대 30일까지 장기간 체류하면서 경남 관광자원을 체험하고 개인 누리소통망서비스(sns)을 통해 홍보하는 시책이다.

참가자에게는 팀별(1~2명) 1일 최대 5만원의 숙박비와 여행기간 내 1인당 최대 8만원의 체험료가 지원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5개 시군에서 시작해 올해는 진주, 양산, 의령을 제외한 15개 시군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도내 18개 전 시군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만 19세 이상 경남지역 외 거주자를 대상으로 모집한 이번 프로젝트에는 총 1216명이 신청(10월 말 기준)했으며 이 중 개인 누리소통망서비스(sns) 활동이 활발한 747명이 선정돼 약 1.6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7월부터 석 달여간 사업이 임시 중단된 것을 고려하면 경남관광에 대한 여행객들의 관심이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경남도는 평가했다.
 
참가자별 각종 통계치를 살펴보면 연령대로는 ▲만 39세 이하 청년층이 56.5%(422명) ▲50대 17.5%(131명) ▲40대 14.1%(105명) 순이며, 지역별로는 ▲서울 30.4%(227명) ▲경기 24%(179명) ▲부산 13.9%(104명) ▲대구 7.4% (55명) ▲인천 5.5%(41명)로 수도권 지역(서울·경기·인천)이 전체 인원의 약 59.8%(447명)를 차지했다.

참가자별 체류기간으로는 ▲3일 이상 7일 이하가 59.3%(443명) ▲8일 이상 15일 이하가 26%(194명) ▲16일 이상 29일 이하가 8%(60명) ▲30일이 6.7%(50명)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상대적으로 거리가 먼 수도권에서 과반수가 참여한 것은 도심을 벗어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안심여행지에 대한 여행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청년층인 mz세대를 중심으로 장기 체류형 여행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것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남해 한 달살이를 도전했던 참가자(20대, 여성)는 유명관광지보다 볼락낚시, 갯벌 체험, 도자기 만들기 카페 탐방 등 체험을 해보는 쪽으로 일정을 짰다면서 "한 달살이하면 제주도라잖아요? 그런데 남해가 더 좋아요"라고 말하며 "남해가 왜 보물섬인지 알겠다"고 말했다.

합천 한 달살이 참가자는 "합천은 조용한 시골 정도로 생각하고 왔는데 이렇게 많은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곳인지 몰랐다"며 "패러글라이딩과 루지, 4륜 바이크 체험 등 온갖 레저 체험이 가능한 이곳이 진정한 레저의 천국이다"고 말했다.

심상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한 분 한 분 누리소통망서비스에 올려주신 홍보 글이 경남관광 홍보에 큰 도움이 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대비해 내년에는 전 시군으로 확대되는 만큼 부족한 점은 조금 더 보완해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관광기념품점내 청년몰 12월 6일 오픈


경남관광재단은 오는 6일 전국 최대 규모의 관광기념품 전문점인 경남관광기념품점내 '경남 청년몰'을 오픈한다.

이번에 오픈한 경남 청년몰은 창원컨벤션센터 1층 경남관광기념품점에 위치하며 ▲경남여행 캐릭터 상품 ▲거제를 담은 굿즈상품 ▲우리집 맛대장 ▲창원 벚꽃 우수 맛집 등 12개 청년기업의 51개 톡톡 튀는 상품들이 입점해 있다.

관광기념품점 청년몰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도내 청년일자리 창출 정책의 적극적 대응과 새로운 판로 확장을 위해 젊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누리소통망(sns) 홍보와 온라인 실시간 판매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3일 '경남관광기념품점 온라인 실시간 판매'를 진행한다. 

이번 온라인 실시간 판매는 경남 12개 청년 기업에서 제작한 상품을 포함한 20여 종의 경남 관광기념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인터넷 검색창에서 '경남관광기념품점 스마트 스토어'를 검색하고 소식받기를 누르면 쇼핑live 코너에서 시청할 수 있다.

경남관광재단 정연두 사무국장은 "경남 청년몰 조성을 통해, 경남 청년들이 마음껏 본인의 꿈을 펼칠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경남관광기념품점이 탄탄하게 구축한 온·오프라인 판로를 통해 꾸준히 청년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