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림하고 기민하게”… 이재명 선대위, 6개 본부로 통폐합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2-02 12:15:20
- + 인쇄

이재명 “국민만 보고 신속하게 움직이겠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 걸린 백드롭.   사진=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16개 본부를 6개 본부로 통·폐합하며 기동력을 높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선대위 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총괄본부장을 없애고 6명의 본부장이 선대위 최전선에서 뛰는 체제로 재정비한 것이다.

이 후보는 △총무본부장에 김영진 의원 △전략기획본부장 강훈식 의원 △정책본부장 윤후덕 의원 △조직본부장 이원욱 의원 △직능본부장 김병욱 의원 △홍보본부장엔 김영희 전 MBC 부사장 등을 각각 임명했다.

실장급은 △총괄상황실장에 서영교 의원 △후보 비서실장 오영훈 의원 △정무조정실장 윤건영 의원이 각각 맡는다. 

공보단장에는 박광온 의원, 미래기획단장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발탁했다.

이 후보는 “선대위가 매우 무거워 기민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당내 의원들이 백의종군해주시고 ‘선당후사’ 하시는 결의 덕분에 슬림하고 기민한 선대위 체제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요구하는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신속하게 성과를 내는 민주당 선대위로 거듭나겠다. 앞으로 좀 더 기민하게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받아 안고 작은 것도 놓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총무본부장을 맡은 김영진 의원은 인선안 발표가 끝난 뒤 “첫 번째 ‘선대위를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하고 움직일 수 있는 조직으로 개편한다’, 두 번째 ‘모든 의원이 현장에 답이 있다는 모토(신조) 하에 전국에 자기 지역구와 국민 속으로 들어간다’는 큰 두 가지 원칙으로 개편했다, 크게는 공동총괄본부장으로 계셨던 7개 체제를 다 폐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본부 내용을 가지고 후보와 상임선대위원장과 의사결정을 하고 신속히 집행하는 체제로 기민하게 움직인다는 게 취지”라면서 “야당에는 A팀, B팀 있다고 하는데 민주당은 그런 팀은 운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