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캐나다 에드먼턴 트램 납품 수주 [경제소식]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12-03 10:08:12
+ 인쇄

현대로템이 캐나다에서 트램 차량 납품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2일 캐나다 에드먼턴시 정부와 2188억원 규모의 트램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체결한 트램 차량은 캐나다 에드먼턴 시내와 서부지역을 연결하는 신규 노선인 밸리 라인 웨스트(Valley Line West)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입찰에는 독일의 지멘스, 스페인의 CAF그룹, 프랑스의 알스톰 등 세계 유수의 철도차량 업체들이 참여해 각축을 벌였다. 

총 2단계로 구성됐던 이번 입찰은 1단계에서 주요 납품 실적과 사업 수행 역량 등이 심사됐고, 최종 단계인 2단계에서는 기술력과 가격을 종합한 평가가 이뤄졌다.

현대로템이 쟁쟁한 경쟁업체를 제치고 수주를 따낸 데는 차별화된 기술력이 주효했다. 차량 실내 레이아웃 최적화를 통해 기준 사양보다 좌석 비율을 더욱 늘려 공간 효율성을 강화했다. 

차량 측면에는 별도의 LED 지시등을 적용해 미적 효과 향상과 야간 시인성 확보를 통해 안정성을 강화했다.

또 온도 변화를 감지하는 실내 적정온도 유지 시스템을 적용하고 휠체어 접근성이 우수한 출입문 구조를 적용하는 등 승객 편의를 위한 기술도 풍부하게 갖췄다. 

기존 캐나다에서의 우수한 실적도 수주할 수 있는 큰 요인이었다. 


현대로템은 2005년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 연결철도에 무인전동차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로템은 해당 차량을 조기 납품해 운행일정을 3개월 여 앞당겼으며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캐나다 시행청으로부터 감사공문과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이후 2018년에는 같은 노선에 추가로 무인전동차 차량 납품을 수주하면서 캐나다 현지의 신뢰를 증명했다.

현대로템은 2014년 터키 이즈미르 트램을 시작으로 터키 안탈리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트램 차량 납품 수주를 따냈다. 

또한 현대로템은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에 착수하면서 차량 제작 및 시운전, 궤도, 신호, 수소충전소 구축 등 트램 운영 전체 시스템 분야에 대해 기술력을 입증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캐나다 에드먼턴 트램 차량 납품 수주는 기존 캐나다 사업에서 현대로템이 보여준 신뢰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현대로템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트램 관련 사업을 확장하고 국내 트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현대로템, 6.25 참전용사에 ‘희망박스’ 전달


현대로템이 나라를 위해 헌신한 6.25 참전용사에 희망박스를 전달했다.

현대로템은 1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의 육군 51보병사단(이하 51사단) 사단사령부에서 51사단 및 사단법인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이하 희망사)’과 함께 6.25 참전용사를 지원하기 위한 ‘6.25 참전용사 사랑의 희망박스 전달행사’를 개최했다. 


사랑의 희망박스는 홍삼, 효소 등이 담긴 건강보조식품 과 생필품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공동 주관사인 현대로템과 51사단, 희망사를 비롯해 각 시·군 참전용사 및 김홍수 대한민국 6.25 참전 유공자회 경기도지부장, 서철모 화성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박용주 경기 남부 보훈지청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로템이 이날 6.25 참전 유공자에게 전달한 희망박스는 화성시와 수원시, 의왕시 등 경기 남부 지역에 거주 중인 1000명의 참전용사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방산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호국보훈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해병대 장병 및 순직자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을 해병대 덕산장학재단을 통해 지원한 바 있으며 올해도 군부대를 직접 방문해 장병들을 위한 위문금을 전달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6.25 참전용사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사랑의 희망박스 전달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