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마운 이준석 만나고 싶어…‘윤핵관’ 들은 적 없다”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12-03 14:56:20
- + 인쇄

“이준석, 100년에 한 번 나올 젊은 당 대표” 칭찬한 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임형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굉장히 만나고 싶다”며 갈등 해소 의지를 드러냈다.

윤 후보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가 제주도에서) 장소를 옮기고 안 만나겠다 선언했다”며 “굉장히 만나고 싶다. 오늘도 일정을 정리하고 제주도로 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와 전당대회 후 함께 점심식사를 가졌을 당시를 떠올리며 “앞으로 선거운동을 어떻게 해나갈지에 대해 이 대표 본인이 준비한 것의 개요를 들었고,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실상 이 대표와 자신의 관계에 큰 문제점이 없다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동시에 이 대표를 한껏 치켜세웠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했다. 공부도 되고 많은 정보도 됐다”며 “나이는 젊어도 당대표를 맡을 자격이 있다고 해 왔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젊은 당대표와 제가 후보로서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저는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상황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이 후보는 “그렇기에 작금의 상황에 대해 저도 당황스럽고 스스로가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다. 그런 걸 오해라고 할 수 있지만, 저는 이 대표에게 오해한 사실이 없다”며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는데 (이 대표가)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고 싶다”고 했다.

이 대표가 ‘윤핵관’을 향해 불편한 기색을 보인 것에 대해선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며 “누가 그런 이야기를 정확히 한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해당 발언이 나왔을 것이라고 이 대표가 추정한 것에 대해서는 “바깥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것 같은데 저는 그 이야기를 제 주변에서 하는 걸 들어보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대표는 선대위 구성과 패싱 논란 등으로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만 남긴 채 잠행한 이 대표는 부산에 이어 순천과 여수, 전날엔 제주를 방문했다.

이날 제주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이 대표는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며 “저는 당연히 허심탄회하게 후보와 만나서 상의할 의사가 100%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후보는 최고 지휘관이고 우리 당에서 누구도 후보를 검열하고 휘두를 수 없다”면서 “그게 아니라면 허심탄회하게 후보와 대화할 의사가 있다. 오늘 아침에 있었던 조율은 실망감이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윤핵관이 중간에서 전횡을 일삼는 것을 꼬집은 셈이다.

윤 후보와 만나기 위한 선결 조건은 ‘당내 인사와 소통하는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당내에서 다른 중요한 당직을 수행하는 분들도 저에게 화가 나서 가끔 연락이 온다. 왜 이런 걸 대표가 나에게 공유하지 않느냐고 하면 저도 후보와 공유가 안 된 것이라고 한 적이 많다”면서 “이런 운영방식과 선거 진행방향은 바꿔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