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사적모임 최대 8명까지‧방역패스 시설 확대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2-03 17:09:46
+ 인쇄

국내에서도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클론’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사진은 대구스타디움 임시선별진료소 모습. (최태욱 기자) 2021.12.03
다음 주부터 대구시도 사적 모임이 최대 8명까지만 허용된다.

대구시는 최근 위중증·사망, 확진자 발생 현황 등 코로나19 각종 지표의 악화와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확산 위험성 등을 고려해 오는 6일부터 방역수칙 일부를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사적모임 인원은 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4주간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8인까지로 조정된다.

일상의 감염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방역패스’도 강화된다. 6일부터 방역패스 시설이 식당‧카페,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 PC방, 박물관 등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백신 미접종자는 식당‧카페를 포함해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이용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대구시는 안정적인 제도 정착을 위해 1주일간 계도 기간을 두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내년 2월 1일부터는 방역패스 예외 대상이 기존 18세 이하에서 11세 이하로 조정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계속 증가하고, 전파력이 매우 빠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급격한 지역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추가 접종이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생각하고 꼭 추가 접종에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