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위 이끈 남기일 감독 “집에서 대구 응원할 것” [K리그]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2-05 17:45:21
- + 인쇄

제주 유나이티드의 남기일 감독.   프로축구연맹

“이젠 집에서 대구를 응원해야죠.”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 유나이티드는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1’ 38라운드 전북 현대와 경기에서 0대 2로 패배했다. 승점 54점(13승 15무 10패)을 기록한 제주는 올 시즌 4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경기 후 남 감독은 “전북의 우승을 축하한다. 전북은 우승 자격이 있는 팀이다. 계속 잘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그 어느 때 보다 충분히 자격을 갖췄던 팀인 것 같다”고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으로 승격한 제주는 파이널 라운드A 라운드 진입과 동시에 4위란 성적을 남겼다. 시즌 전 다크호스로 평가 받던 제주지만, 올 시즌 제주의 호성적을 예상한 이는 많이 없었다.

남 감독은 “올 시즌 초 목표는 정상을 향해 가는 팀을 만드는 것이었다. 생각했던 것보다는 조금 더디게 왔지만, 더 단단해질 것이다”라며 “여기까지 온 것에 감사하고, 무한한 감사를 선수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4위로 시즌을 마감한 제주는 정규리그 3위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을 확보하진 못했다. 다만 3위 대구FC(승점 55점)가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할 시 ACL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이다.

남 감독은 “리그는 다 끝났다. 내일부터 휴가인데, (대구와 전남의) FA컵 결승 2차전을 보면서 대구를 응원할 생각”이라고 했다.

끝으로 남 감독은 다음 시즌 보강해야 할 포지션으로 “아무래도 군대 가는 선수들이 많다. 중앙 지역을 맡을 수 있는 미드필더나 센터백 등이 영입 대상”이라고 언급했다.

전주=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