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경상수지 18개월 연속흑자…“연간 전망치 달성 가능”

유수환 / 기사승인 : 2021-12-07 10:31:00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월 경상수지가 1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 운송수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45억달러 이상 감소했다. 중국발 공급대란 등의 악재로 원유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입이 수출보다 더 빨리 늘어났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69억5000만달러(약 8조2149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이후 18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지만, 전년동월(115억5000만달러) 대비 흑자 규모가 46억1000만달러 줄어들었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경상수지 흑자는 모두 770억7000만달러로,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연간 흑자 규모가 한은의 전망치(920억달러)에 근접하거나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770억7000만달러는 10월까지 누적 기준으로 2015년, 2016년 다음으로 많은 역대 3위 기록이다.

10월 경상수지를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56억4000만달러)가 1년 전보다 45억3000만달러 감소했다.

수출(559억7000만달러)이 전년 대비 20.1%(93억8000만달러) 늘었지만, 수입(503억4000만달러) 증가폭(38.2%·139억1000만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에너지류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을 웃돌면서 10월 상품수지 흑자, 전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서비스수지는 6억3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8억3000만달러 적자에서 1년 사이 흑자로 돌아섰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1년 전 4억8000만달러에 불과했던 운송수지 흑자가 22억2000만달러로 뛰었다. 역대 최대 운송수지 흑자 기록이다.

10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와 항공화물운임지수(TAC·홍콩-미국)가 전년 동월대비 각 212.6%, 64.7% 급등하면서 운송수입(47억7000만달러)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반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여행수지 적자 규모(4억5000만달러)는 지난해 같은 달(4억달러)보다 더 커졌다.

본원소득수지는 6억7000만달러 흑자로, 1년 전(25억달러)과 비교해 흑자 규모가 18억3000만달러 줄었다. 배당소득수지가 1년 사이 15억7000만달러 흑자에서 3천만달러 적자로 돌아선 영향이 컸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0월 중 70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