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친환경 사업 통해 미래 먹거리 확보한다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12-07 14:25:20
- + 인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친환경 사업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7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윤석진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연구개발 기술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현대건설은 건설관리 자동화 및 디지털 트윈 환경 구축, 건설시공 및 미래주거 서비스 자동화 로봇 기술, 수소에너지 기반 기술 분야의 공동연구를 활성화해 사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 기술은 기존 생물학적 질소 제거 공정의 리스크를 보완하고, 점차 강화되는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로 기존 생물학적 처리 방법에 비해 공정이 단순해 소요부지 및 운영비 절감이 가능하다.

이에 앞서 현대건설은 미국 홀텍 인터내셔널과 소형 모듈 원자로 개발 및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글로벌 시장에 대한 사업 협력 계약을 통해 ▲상업화 모델 공동 개발 ▲마케팅 및 입찰 공동 참여 ▲사업 공동 추진 등 사업 전반에 합의했다.

현대건설은 미래 신성장 엔진 확보 및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를 통해 ▲미래 대응력 강화 ▲친환경, 저탄소 신사업 영역 확장 ▲글로벌 시장에 대한 설계, 구매, 시공 등에서의 사업 독점 권한 확보 ▲북미 시장에 대한 참여 지분 확보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기반 및 미래 건설 사업을 선도할 초석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우수 연구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사업경쟁력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하여 안전한 스마트 건설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