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9일 개막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12-08 13:56:03
+ 인쇄

세계 1위 신진서 등 한 중 일 대만 등 최정상급 16명
영암군민회관‧신안 엘도라도리조트서 4일간 대국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전남이 배출한 김인, 조훈현, 이세돌로 이어지는 한국바둑 국수(國手)의 명성을 기리고, 전 세계에 바둑 문화를 알리기 위해 만든 대회로 올해 7회째다. 6회대회 자료사진.[사진=영암군]
제7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가 9일부터 4일간 전남 영암과 신안에서 열린다.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전남이 배출한 김인, 조훈현, 이세돌로 이어지는 한국바둑 국수(國手)의 명성을 기리고, 전 세계에 바둑 문화를 알리기 위해 만든 대회로 올해 7회째다.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전남도와 전남교육청, 영암군, 신안군이 후원하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 일본, 중국, 대만의 정상급 프로 바둑기사를 비롯해 아마추어, 청소년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세계 프로 최강전에 신진서, 박정환, 최정과 중국 판팅위, 일본 야마시타게이고, 대만 왕위안쥔 등 각 나라를 대표하는 16명의 기사가 참가한다.

국내 프로대회에는 이창석 등 16명의 예선 통과자가 참가하고, 이와 별도로 국제아마추어 대회와 청소년 바둑대회에 50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한다.

한국바둑은 1989년 조훈현 9단의 응씨배 우승 이후 이창호 9단의 등장으로 정점에 달했다. 2012년까지 이세돌 9단의 활약으로 한국과 중국이 균형을 유지했으나 2013년부터 중국 기사들에게 밀려 세계대회에 우승자를 배출하지 못하는 등 침체를 겪었다.

최근 박정환 9단, 신진서 9단, 신민준 9단이 농심신라면배, 삼성화재배, LG배, 춘란배 등에서 우승함으로써 한국바둑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이번 대회가 한국바둑의 부흥을 알리는 신호가 될 것인지 전 세계 바둑팬의 관심을 끌고 있다.

무안=신영삼 기자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