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다비회의 참석한 이재용 “글로벌 미래 준비 상황 듣는 좋은 기회”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12-09 15:18:34
- + 인쇄

김포 SGBAC로 전세기타고 입국…인사·향후 행선지·투자계획엔 ‘묵묵부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UAE 아부다비 출장에서 돌아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금종 기자

아부다비 출장을 다녀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9일 “전 세계 미래 준비 상황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후 김포공항 SGBAC(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으로 입국한 이 부회장은 출장 내역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부다비에서 조그만 회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 중동 출장은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아부다비 출장에서 누굴 만났는지 밝히진 않았다.

다만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만났을 가능성이 높다. 이 부회장은 2년 전 아부다비 현지와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무함마드 왕세제와 만난 바 있다. 

이번 출장은 계획보다 1년 가까이 미뤄졌다. 이 부회장은 당초 지난 1월 중순 아부다비 고위층과 만나 국내 코로나19 백시 조기 도입과 삼성전자 5G(5세대 이동통신), 반도체 등 미래 사업을 논의할 참이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뇌물 공여 등 파기 환송심 판결로 법정 구속되면서 일정을 미뤄야했다.

이 부회장은 11개월 만에 성사된 중동 출장에 비교적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전 세계에서 각계, 각면에서 전문가들이 오셔서 세계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각 나라나 산업들에서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들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이번 하반기 임원 인사가 지니는 의미와 차기 해외 행보 시기 및 행선지, 대형 투자계획 등에 관해선 답변하지 않고 바로 자리를 옮겼다.

취재진이 답을 듣기 위해 따라 붙자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검사(를 지금 받으러 가야해서)’라고만 답했다. 목소리는 또렷했으나 장시간 비행탓인지 피곤함이 묻어있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 40분경 전세기로 입국했다. 어두운 수트 차림에 목도리를 메고 방역마스크를 쓴 채 입국했다. 이 부회장은 짧은 기자회견 후 준비된 벤을 타고 공항을 떠났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