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상호금융 대출 중단 사태에 ‘비조합원 대출 억제’ 필요 

손희정 / 기사승인 : 2021-12-09 16:48:30
- + 인쇄

9일 ‘금융감독원장-상호금융 중앙회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 중인 참석자들. (왼쪽부터) 산림조합중앙회 최창호 회장,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 신협중앙회 김윤식 회장.    금융감독원 제공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농협·수협·신협 등 상호금융업권의 신규 가계대출 중단 사태에 대해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대출 억제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9일 정은보 금감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감독원장-상호금융 중앙회장 간담회’를 열어 “상호금융 본연의 역할인 관계형 금융을 더욱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면서 “비조합원 대출보다 조합원 대출을 우대하는 방식으로 예대율 산정방식을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상호금융권은 최근 대출 수요가 2금융권으로 몰리는 ‘풍선 효과’를 억제하기 위해 신규 대출을 일시 중단했다.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11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상호금융의 가계 대출액은 2조1000억원으로 전월(4000억원) 대비 1조7000억원이 늘었다. 

시중은행보다 상호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의 금리가 낮은 ‘금리 역전 현상’도 일어났다. 정 원장은 금리 역전 현상에 대해 “당국이 대출 총량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상호금융권의 이자율이 1금융권과 크게 차이가 없게 됐다. 이에 대해 불가피하지만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면서 “서민의 금융 접근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상호금융권에 예대금리차가 벌어지지 않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대출금리만 큰 폭으로 상승하고, 예금금리는 찔끔 오르는 문제를 거론한 것이다. 정 원장은 “금리 상승기에 과도한 예대금리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리산정체계의 적정성을 살피겠다”라고 말했다.

정 원장이 비조합원의 대출 억제를 언급한 만큼 수요자들은 상호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총량 관리에 대한 질문에 정 원장은 “전체적으로 정부에서 4~5% 수준에서 노력하겠다는 말이 있었고, 각 업권 별의 총량 관리의 필요성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라면서 “업권 간 차이가 불가피하게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제시하는 지침은 하나의 변수일 뿐이다. 경영방침이나 대출 수요 등 다양한 변수들을 수렴해 내년에 신규 대출을 오픈할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 신협중앙회 김윤식 회장,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 산림조합중앙회 최창호 회장이 참석했다.

손희정 기자 sonhj1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