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인택 통일장관 내정자 논문 중복논란 우려 삭제 의혹

/ 기사승인 : 2009-02-05 04:07:00
- + 인쇄

[쿠키 정치] 고려대 정외과 교수인 현인택 통일부장관 내정자(55)가 학술진흥재단(학진)에 자신의 연구 업적으로 올렸던 논문들을 최근 무더기 삭제한 것으로 4일 밝혀졌다. 현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시점에 논문의 기록을 삭제한 배경을 놓고 청문회 논란을 피해가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중복·이중 게재 의혹을 받는 현 내정자의 논문도 발견됐다.

이에 따라 9일 열리는 현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연구기록 삭제 논란과 논문 이중 게재 의혹이 뜨거운 쟁점이 될 전망이다.

본보가 민주당 이미경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학진의 한국연구업적통합정보시스템(KRI) 데이터베이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26일 기준으로 현 내정자가 업적으로 등록한 논문 수는 모두 54편이었다. 그러나 2월4일 현재 KRI에 기록된 현 내정자의 논문 수는 22편에 불과했다.

학진 관계자는 “현 내정자의 자료가 2월1일부터 4일 사이 삭제되거나 수정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학진은 DB를 수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KRI는 전국 400여개 대학의 연구자 업적을 통합한 정보망으로, 연구자 개인·해당 대학·학진 등이 자료를 수정하거나 삭제할 수 있다.

이미경 의원은 “현 후보자의 연구논문 관련 은폐 시도가 사실로 드러났다”며 “이는 학자로서뿐 아니라 장관 후보자로서의 도덕성에 큰 문제가 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현 내정자측은 “3년 전부터 연구결과를 학술 논문으로 분류해 올렸는데 확인해보니 중첩된 게 5∼6편이 있어 지난해 중반부터 정리하려 했는데 미루다 최근에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별도로 중복 게재 의혹이 있는 논문도 발견됐다.

현 내정자는 2000년 3월 한국전략문제연구소가 발행하는 전략연구 18호에 ‘한반도 평화체제의 제문제-세계의 평화협정의 함의와 한반도 평화체제의 주요 쟁점’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그런데 현 내정자는 이보다 앞선 1999년 12월 안보문제연구원이 발행하는 ‘통일로’ 136호에 ‘세계 각국 평화협정의 한반도에의 함의와 정책 대안의 모색’이라는 글을 실었다.

두 논문은 사실상 같은 논문이었다. 서론 부분만 일부 다를 뿐, ‘분쟁과 분단의 관리’, ‘당사자’, ‘미국의 역할’, ‘평화관리기구’ 등 소제목까지 일치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강주화 우성규 기자
rula@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