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인체유래물은행 표준 소프트웨어 보급

/ 기사승인 : 2015-04-29 17:39:55
- + 인쇄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등 인체유래물은행 10곳과 사용협약 체결

[쿠키뉴스=박주호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인체유래물은행에 자체 개발한 표준 소프트웨어 보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29일 질병관리본부는 인체유래물은행을 운영하고 있는 병원 10곳과 인체자원관리용 표준 소프트웨어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체자원관리용 표준 소프트웨어(Biobank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 이하 BIMS)는 보건의료R&D에 사용되는 인체유래물과 역학·임상정보를 관리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가 자체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용협약은 인체유래물은행을 운영하고 있는 병원에 이를 무상으로 보급해 국내 인체유래물은행의 정보관리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인체유래물은행은 보건의료R&D의 인체유래물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혈액, 조직, DNA 등 인체유래물 및 관련 역학·임상정보를 수집, 보관, 제공(분양)하는 곳으로 현재 전국 총 57개 의료기관에 설치돼 있다.

그 중에서 국가로부터 직접 재정적 지원을 받고 있는 인체유래물은행(이하 인체자원단위은행)은 17곳이 지정돼 있고, 나머지 40곳은 각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17개 인체자원단위은행이 보유한 인체유래물과 역학·임상정보를 보다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BIMS를 제공해 공동 사용하고 있다.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질병관리본부)은 17개 인체자원단위은행과 BIMS 공동 사용으로 각 기관간 표준화된 인체유래물 정보를 공유할 뿐 아니라 인체유래물을 필요로 하는 연구자가 온라인을 통해 각 단위은행에서 공개, 보유하고 있는 인체자원정보를 확인해 중앙은행 한 곳으로 분양 신청해 제공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놓고 있다.

이 소프트웨어는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과 각 인체자원단위은행이 인체유래물을 수집, 보관하면서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왔으며, 지난해 BIMS 3.0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프로그램을 인체자원단위은행 외에 인체유래물은행에도 확대 보급하고 있다.

이번 사용협약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BIMS 소프트웨어를 보급 요청한 19곳 중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등 10개 인체유래물은행에 우선 보급하고, 나머지 인체유래물은행도 지속적으로 확대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관계자는 “향후 BIMS 소프트웨어는 지난해 9월 복지부에서 고시한 국가보건의료용어표준을 적용하면서 각 사용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각 의료기관의 병원정보시스템과도 연계해 보다 더 효율적이며 편리한 표준화된 국가인체자원관리용 전용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pi0212@kmib.co.kr

[쿠키영상] ㅋㅋ '밀림의 왕, 맞아?' 먹이 욕심내다 먹이통에 머리가 끼어버린 사자

[쿠키영상] '얼마나 피곤했으면. ㅠㅠ' 폭풍 수면 강아지

[쿠키영상] ""내 농장에서 썩 꺼져!"" 사생활을 침해한 드론의 끔찍한 최후"